대웅제약産 ‘구충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대웅제약産 ‘구충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10.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클로사마이드(DWRX2003), 다음달 임상 1상 진행 예정
(사진=대웅제약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대웅제약 홈페이지 갈무리)

‘구충제’로 널리 쓰이는 대웅제약의 의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시험에서 승인받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 대웅그룹 고유의 약물전달체 기술이 활용된 이 의약품은 ‘니클로사마이드(DWRX2003)’다.

19일 대웅제약은 ‘DWRX2003’가 호주 식품의약청(TGA)으로부터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임상 1상은 다음달부터 호주에서 건강한 성인 약 30명에게 안전성과 내약성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DWRX2003는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대웅제약은 이 기능을 활용해 서방형 주사제 개발에 성공했다. 서방형 주사제는 경구투여의 낮은 흡수율을 극복했다. 1회 투여만으로도 바이러스 질환 치료가 가능한 농도 유지를 예상할 수 있으며, 경구투여 시 발생하는 소화기계 부작용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웅제약은 앞서 시행한 동물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소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미 임상을 진행 중인 인도에서 1·2차 그룹에 걸친 건강인 대상 투약 결과 임상 참가자들 사이에서 안전성 등을 발견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호주에서도 안전성이 표출될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과의 임상 2상 시험 진입이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호주 임상 결과는 DWRX2003의 선진국 시장 진출에 활용할 수 있는 중요한 데이터가 될 것”이라며, “주사제의 미국, 유럽 등 선진국 및 한국을 포함한 다국가 임상 2·3상 개시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민석 대웅테라퓨틱스 대표는 “DWRX2003은 동물시험을 통해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에도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인플루엔자 임상도 대웅과 협력하여 준비하고 있으며, 트윈데믹에 대비할 수 있는 약제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