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 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 10만 원 쏜다
경기도, 전 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 10만 원 쏜다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1.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일부터 신청 후 지급 예정
온·오프라인 신청 및 찾아가는 서비스 제공
(사진=경기도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경기도 공식 블로그 갈무리)

경기 도민 모두에게 2월 1일부터 2차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이 지급된다. 2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과 경제 등 현재의 모든 여건을 고려하여 설 명절 전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제 상황을 봐도 지금이 지급할 적기”라고 강조하며, “지금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해 경제가 손 쓸 수 없을 만큼 망가진다면 우리는 또 다시 후회하게 될지도 모른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에 주거지가 등록된 도민 1천 399만 명과 외국인 58만 명 등은 2월 1일부터 신청을 통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을 수 있다.

신청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취약계층 찾아가는 서비스 등 3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온라인의 경우 2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오전 9시~오후 11시 중 신청할 수 있으며 경기지역화폐나 시중 12개 신용카드 중 한 개를 선택해야 한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가 1일부터 개방하는데 여기에서 도민임을 인증한 뒤 입금받을 카드사를 고르면 된다.

다만 1차 지급 때와 달리 출생연도에 따른 요일별 5부제가 온라인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2월 1일~28일까지 4주간 출생연도 끝자리 1·6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3월 1일~14일까지는 주중에도 요일별 5부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2월이라도 토·일요일 주말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현장 신청은 한 달 후인 3월 1일부터 진행된다. 주소지에 해당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선불카드 형식의 경기지역화폐카드를 지급받으면 되며 4월 30일까지 가능하다. 오프라인 수령에도 요일별 5부제를 적용한다.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는 2월 1일부터 28일까지만 진행된다. 이 서비스는 고령자, 장애인, 저소득 한부모 가정, 기초생계급여 수급자 등 취약계층 147만명 대상으로 제공된다.

지급받은 재난기본소득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 안에 써야 한다. 기한은 6월 30일까지이며 이후 미사용분은 환수될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