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최대 '2년 무급휴직' 자구안 수용
쌍용차 노조 최대 '2년 무급휴직' 자구안 수용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6.0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참여 조합원 52.1% 찬성…매각 속도 낸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 노조가 최대 2년간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내용이 포함된 사측의 자구을 수용했다. 이에 따라 기업회생 정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의 매각 절차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8일 쌍용차는 지난 7일부터 이틀간 실시된 자구 계획 찬반 투표 결과 참여 조합원 3224명의 52.1%에 이르는 1681명이 찬성표를 던져 자구 계획안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자구 계획안에는 무급휴직을 기본 2년간 실시하되,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를 대상으로 무급 휴직을 시행한 뒤 판매 상황에 따라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재협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직원 4800여명 가운데 절반가량이 무급휴직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재 시행 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무쟁의 확약 △유휴자산 추가 매각 등이 포함됐다.

다만 이번 자구안에는 그 동안 노조가 강하게 발발해 온 인적 구조조정은 빠졌다. 쌍용차는 2009년 기업 회생 절차 당시 정리해고로 극심한 노사 갈등을 겪은 바 있다.  

정일권 쌍용차 노동조합 위원장은 “자구안은 2009년 당사의 아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고심해 마련한 안”이라며 “노동조합은 고용을 안정시키고 회사가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에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쌍용차는 전날 인수·합병을 추진할 매각 주간사로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사측은 회계·법무 법인과 오는 9일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이달 말 매각 입찰 공고를 낸 뒤 본격적인 인수·합병 작업을 진행한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