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손정민 아버지 "변사사건심의위? 간보는걸까"
故손정민 아버지 "변사사건심의위? 간보는걸까"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6.1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변사사건 심의위 개최여부 검토 중
(사진=故손정민 아버지 블로그)
(사진=故손정민씨 아버지 블로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로 발견된 故손정민씨 아버지가 경찰이 검토 중인 '변사사건심의 위원회’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손현씨는 18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그 경찰이 그 경찰이니 거기에 외부위원이 추가되었다고 달라질까 하는 생각이 있었지만 아예 시도도 못 하게 먼저 하려는 걸까? 아니면 일단 간을 보는 걸까?”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어 “그것도 아니면 진짜 낚시꾼이 실패해서 모르겠으니 난 모르겠다고 하는 걸까?”라며 “기대를 해보시라는 분도 있지만 지금까지의 모습으로는 기대보다는 두려움이 더 크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제가 못하는 집회를 여시고, 증거를 찾아주시고, 수상한 사람들 고발해주시고, 어제인가 대법원 앞에서 말씀하시는 교수님, 변호사님들을 봤다”며 “말로는 표현 못 할 정도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특히 “SBS가 그토록 타깃으로 삼았던 수많은 유튜버님들, 문제 있는 분들도 있겠지만 모두 매도당한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공중파라고 다 옳은 것도 아닌데”라고 말했다.  

끝으로 아들을 향한 그리운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보고 싶은 정민이. 정민이의 방은 그날 이후 시간이 정지돼 있다”며 “어떤 유튜버분께서 정민이 사진 모아서 작성하셨던데 그거 보고 아내와 함께 많이 울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전날 서울경찰청은 손정민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변사사건처리규칙에 따라 심의위를 열어 보강 수사 또는 사건 종결을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의위가 사건 종결 결정을 하면 수사는 마무리되지만, 재수사를 의결할 경우 최장 1개월 동안의 보강 수사를 거쳐 지방경찰청에서 재심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