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도 '뮤 변이' 첫 확인…WHO 예의주시중
일본서도 '뮤 변이' 첫 확인…WHO 예의주시중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9.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파력·백신효과 등 연구는 아직 초기 단계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19의 ‘관심 변이’로 지정한 ‘뮤(MU) 변이’가 일본에서도 발견됐다.

NHK방송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난 6월에서 7월사이 공항검역소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2명이 뮤 변이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뮤 변이의 일본 유입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뮤 변이 감염자 두 명은 지난 6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나리타 공항을 통해 입국한 40대 여성과 7월 영국에서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50대 여성으로 알려졌다.

WHO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낸 코로나19 주간 보고서에서 지난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B.1.621' 변이 바이러스를 '뮤(Mu) 변이'로 명명하고 '관심 변이'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WHO는 무수한 코로나19 변이 가운데 전파력과 증상, 백신 효과 등을 고려해 특별히 주시해야 할 변이를 '우려 변이'와 '관심 변이'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현재 우려 변이는 알파(영국발), 베타(남아공발), 감마(브라질발), 델타(인도발) 등 4종이며, 그보다 한 단계 낮은 관심 변이는 에타, 요타, 카파, 람다에 이어 이번 뮤까지 총 5종이 됐다.

WHO에 따르면 뮤는 현재 남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총 39개국에서 보고됐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도 일부 감염자가 나왔다.

전 세계 코로나19 발병 사례 가운데뮤 변이의 점유율은 0.1% 밑이지만 처음 뮤 변이가 보고된 콜롬비아에선 39%, 에콰도르에선 13%를 차지한다고 WHO는 밝혔다.

영국에서도 지금까지 40여 건이 보고됐고, 지난달 벨기에에선 한 요양원에서 뮤 변이 감염자 7명이 숨기기도 했다.

이 때문에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PC)가 WHO에 앞서 뮤를 관심 변이로 지정했고 영국 공중보건국(PHE)도 지난 7월 연구 대상 변이에 추가했다.

비교적 최근에 발견된 변이인 만큼 관련 연구도 아직 부족하다.

WHO는 뮤 변이가 베타 변이와 유사하게 백신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자료가 있으나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1일 영국 BBC 사이언스 포커스에 따르면 이탈리아 연구팀은 스파이크의 일부 변형에도 불구하고 화이자 백신이 뮤 변이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달 학술지 랜싯에 실린 또 다른 논문은 이 변이의 돌파 감염 사례 2건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이언스 포커스는 "뮤 변이에 대한 연구는 초기 단계라 다른 변이보다 더 전파력이 강한지 증상이 더 심한지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뮤 변이가 처음 확인된 콜롬비아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90만 명, 사망자는 12만여 명이다. 치명률은 2.5%로 세계 평균을 소폭 웃도는 수준이며 6월 정점 이후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파르게 줄고 있는 추세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