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유행 이번 주 정점 후 감소…10∼11월 ‘큰 파도’ 남아
재유행 이번 주 정점 후 감소…10∼11월 ‘큰 파도’ 남아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8.2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석 감염병자문위원장 “제2의 독감 수준으로 관리가 목표”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코로나19 유행상황에 대해 “아마 이번 주 정도까지 정점을 찍고 앞으로 서서히 감소하리라 예상한다”고 22일 말했다. 

이날 국가 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설명회에 나선 정 위원장은 최근 이틀째 전주 대비 확진자 수 감소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그것이 처음에 질병청에서 발표했던 수리모델링에 근거한 자료”라고 덧붙였다.

다만 “아직 한 번의 ‘큰 파도’가 남아 있다”면서 “10~11월이 되면 모든 사람들의 면역이 일시에 떨어지는 시기가 오게 돼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자문위원회는 코로나 재유행이 감소세로 돌아서도 끊임없이 변하는 방역 상황에 대해 자문과 권고를 하고, 보다 근거를 가진 방역정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에 대해 “제2의 독감 수준으로 관리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독감은 국가에서 경보를 내리고 고위험군들은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다”면서 “병이 치료되면 넘어가고, 그렇지 않고 나빠지면 입원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도 마찬가지 트랙을 가는 것”이라며 “지금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서 검사를 할 수 있고, 원스톱 진료기관은 동네 병·의원의 3분의 1이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눈에 보이는 3개 중의 1개의 병·의원에 가면 검사가 가능하고, 고위험군인 경우에는 치료제 처방이 가능하다”며 “이제는 병실이 부족해서 입원을 못 하는 일이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독감으로 입원하는 환자분들을 별로 못 봤을 것”이라며 “앞으로 코로나19로 입원하는 사람들이 지금과 같이 이렇게 많을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는 “코로나19가 많이 약해졌고 먹는 치료제가 생겼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이런 방향으로 코로나19가 가기를 바라면서, 또 실제로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