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7월 4일까지 3주간 더 유지
현행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7월 4일까지 3주간 더 유지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6.1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경기·공연 관람 등 방역수칙 준수하에 관람객 단계적 확대
(사진=보건복지부)
(사진=보건복지부)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은 11일 “앞으로 14일부터 3주간은 현행대로 수도권은 2단계·비수도권은 1.5단계를 유지하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한다”고 밝혔다.

권 1차장은 “정부는 1300만 명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되는 6월 말까지 현재의 방역 수준을 유지해 코로나 확산 위험을 최대한 억제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가면서 7월에 있을 거리두기 체계 개편도 충실히 준비하겠다”며 “현재 전남, 경북, 경남에서 시행하고 있는 거리두기 체계 개편 시범 적용을 강원으로 확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6주간 평균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으로, 감염 재생산지수도 지난 4주간 1 내외를 유지하고 있어 유행 규모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유흥업소·주점·펍·학교·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 체계를 7월 4일까지 더 유지한다. 다만 스포츠 경기와 공연 관람과 같이 위험도가 낮은 문화 활동 분야는 기본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단계적으로 참석 가능 인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권 1차장은 “어제 하루 1차 예방접종을 받으신 분은 73만여 명으로, 누적 1000만 명을 넘어섰다”면서 “6월 열흘 동안 약 480만 명이 접종에 참여해 주셨고, 현재까지 우리나라 인구의 20% 이상이 1차 예방접종을 맞으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6월 말까지 1300만 명 이상에 대한 1차 예방접종 목표가 무사히 달성된다면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위험도는 대폭 낮아질 것”이라며 “멀게만 느껴지고 생각됐던 일상 회복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