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삭제 불가 입장 표명...커지는 ‘올림픽 불참론’
일본, 도쿄올림픽 ‘독도’ 삭제 불가 입장 표명...커지는 ‘올림픽 불참론’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5.3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인, 독도에 대한 야욕 드러낸 명백한 선전포고...단호히 대응해야
IOC 권고 따라 평창올림픽에선 독도 삭제, 이중적·편파적 시각 비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최 강행과 일본 국내 관중을 경기장에 입장시키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것이 알려지면서 양국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27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도쿄올림픽 조직위 독도 일본땅 표기 강행 시 올림픽 불참 선언해야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평창올림픽 때 우리는 올림픽 정신을 지키기 위해 독도 표기를 양보하였으나 일본은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영토로 독도를 삽입한 것은 올림픽을 이용하여 독도에 대한 야욕을 국제적으로 드러내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원인은 “우리 정부는 어느 때 보다도 단호하게 대응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 “5년 가까이 땀흘리며 준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수고가 아쉽지만 선수들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한 보상을 지원해주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및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IOC)가 독도를 삭제하는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청원한다”고 글을 마쳤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는 올림픽 성화 봉송 구간을 소개하는 전국 지도에 독도를 자기 영토처럼 표시했다. 처음에는 독도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지도를 확대하면 보이도록 ‘꼼수’를 썼다.

한국은 지난 평창올림픽 때 IOC의 정치적 중립을 지키라는 권고에 따라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했으나 일본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일본 지도에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 요구를 완강히 거부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일본 정부에 올림픽 지도에서 독도를 삭제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IOC를 향해 “이중적이고 편파적인 태도도 비판받아야 한다”며 “IOC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독도가 들어간 것을 두고 일본 정부의 항의를 이유로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 삭제를 권고했고, 우리 정부는 IOC의 권고를 받아들여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했던 것을 분명하게 상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여권 유력 대선주자들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일본 측이 독도 삭제를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보이콧’으로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도쿄올림픽 불참론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